강남구 취약계층 대신 세탁·짐 보관, 전국 최초

  • 즐겨찾기 추가
  • 2024.04.17(수) 17:22
복지
강남구 취약계층 대신 세탁·짐 보관, 전국 최초
  • 입력 : 2024. 04.17(수) 17:08
  • /서선옥 기자
서울 강남구(구청장 조성명)는 올해 신규 사업으로 취약계층 180가구를 대상으로 세탁과 짐 보관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타 자치구에서 자활기업이나 민간 기부활동을 통해 지원한 사례가 있지만 구가 직접 나서 정기 서비스로 제공하는 것은 전국 최초 사례다.

구는 이 사업을 기획하면서 세탁 플랫폼 '매일새옷'과 손을 잡았다. 매일새옷은 모바일 위치 기반 서비스를 활용해 이용자 주변 동네 세탁소를 연결해준다.

세탁 서비스는 집안에 세탁시설이 없거나 몸이 불편해 외부 도움 없이는 세탁이 어려운 150가구를 대상으로 이뤄진다. 모바일 앱을 통해 생활 의류, 이불 등을 세탁 신청하고 현관 앞 수거함에 내놓으면 집 근처 세탁소에서 세탁 후 다시 집 앞까지 배달해준다. 월 정기 서비스로 최대 월 6만원 이내, 9개월까지 지원한다.

짐 보관 서비스는 당장 사용하지 않는 물건을 짐 보관 전문업체에 맡기고 필요할 때 되찾는 서비스다. 고시원과 같이 좁은 공간에서 생활하거나 협소한 집에 부피가 큰 짐과 계절 짐 등을 쌓아놓고 불편하게 사는 30가구에 제공된다.

짐 보관 전문업체인 '다룸'의 서비스는 대형박스(50×50×50㎝) 4~10개 공간 대여와 왕복 2회 배송(이용 종료 배송 포함)을 포함한다. 보관 기간 중 중도에 짐을 찾고 다른 짐을 맡기는 것까지 가능하다. 이용 기간은 올해 연말까지다.

구는 "고시원 등 협소한 주거 공간에 거주하는 취약계층이 늘면서 세탁이 어렵고 짐을 쌓아두고 생활하는 경우가 많다"며 "거동이 불편한 1인 가구나 중증의 심신 질환자의 경우 세탁이나 짐 정리를 혼자 처리하기 어렵다"고 추진 배경을 전했다.

/서선옥 기자
저작권자 ⓒ국민복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