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갈 수 있는 검진기관 11개뿐, 대책 필요한 장애인 건강검진

  • 즐겨찾기 추가
  • 2023.07.23(일) 15:15
복지
장애인 갈 수 있는 검진기관 11개뿐, 대책 필요한 장애인 건강검진
4.17(월) 오후 2시 장애친화 건강검진기관 활성화 토론회 개최
  • 입력 : 2023. 04.11(화) 10:31
  • /김한진 기자
장애친화 건강검진기관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토론회가 열린다. 4월 17일(월) 오후 2시 이룸센터 누리홀에서 국회의원 이종성, 최혜영과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은 “장애친화 건강검진기관 활성화를 위한 토론회”를 개최한다.

장애친화 건강검진기관은 일반 건강검진기관과 다르게 장애인을 위한 시설과 장비, 인력을 갖춘 곳이다. 제5차 장애인정책종합계획(2018~2022)을 통해 정부는 100개소 지정을 계획하였으나, 아직까지 22곳 지정, 11개소가 운영을 시작해 장애인들의 실질적인 이용이 어렵다. 대구, 광주, 울산, 세종, 충남 등에는 장애인이 접근할 수 있는 건강검진기관이 한 곳도 없다.

정부는 전국을 41개의 중의료권으로 나누고 지역당 2~3곳의 장애친화 건강검진기관을 지정하려고 목표하였다. 하지만 비장애인들의 일반건강검진기관 6,500여 곳에 비하면 턱없이 부족하다. 이마저도 정부가 스스로 세운 계획을 달성하지 못하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현재 운영하고 있는 기관은 만족하고 있을까? 등 장애인의 건강검진 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대안을 논의하는 토론회가 열리는 것이다.

발제는 이경숙 교수(서울대학교 간호대학)가 진행하며, 토론은 김주현 정책국장(한국뇌병변장애인인권협회), 김형희 이사장(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 임선정 수석(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조용익 실장(국립재활원 장애인건강검진센터), 오창석 보좌관(국회 이종성의원실), 김정연 과장(보건복지부 장애인건강과)이 참여한다. 건강검진에 대한 장애당사자의 사례부터 실제 운영기관이 참여해 느낀 점까지 가감 없이 나눌 예정이다.

김영일 상임대표(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는 “정부가 장애인 건강권 보장 강화를 국정과제로 채택하며 관심을 두고 있는 것은 바람직하나, 장애친화 건강검진제도나 장애인주치의 시범사업 모두 민간 의료기관의 참여 저조로 장애당사자가 불편을 겪고 있는 현실에 대한 조속한 개선책을 내야 한다”며 장애인 건강권에 대한 국가의 책임있는 역할을 강조했다.
/김한진 기자
저작권자 ⓒ국민복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