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기능성 상추 '흑하랑' 호주 현지서 본격 재배

  • 즐겨찾기 추가
  • 2023.07.23(일) 15:15
생활/식품
국산 기능성 상추 '흑하랑' 호주 현지서 본격 재배
전남농기원, 이수화학과 K-스마트팜 연계 시장 개척
전남 우수 채소 품종 해외 생산·판매 첫 사례
  • 입력 : 2023. 03.14(화) 16:41
  • /김재환 기자
전남도농업기술원은 13일 이수화학과 '흑하랑'의 호주 생산과 판매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가운데 좌측 이수화학 김동민 부문장, 우측 박홍재 전남농업기술원장. (사진=전남농기원 제공)
천연 불면증 치료제로 주목받고 있는 국산 기능성 상추 '흑하랑'의 호주 현지 재배가 본격 추진된다.
흑하랑 상추는 2015년 전남도농업기술원에서 자체 개발한 기능성 품종(출원 2016년.등록 2019년)으로 숙면과 긴장 완화에 도움이 된다고 알려진 '락투신' 성분을 일반 상추(1g당·0.03㎎)보다 124배 많이 함유(1g당·3.74㎎)하고 있다.
전남도농업기술원은 전날 이수화학과 '흑하랑'의 호주 생산과 판매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전남농기원은 이번 협약을 통해 이수화학에서 호주에 완공할 스마트팜 재배 품목에 흑하랑 상추를 추가할 계획이다.
호주는 샐러드 채소가 필수 식재료로 소비되고 있지만 스마트팜 보급률이 상대적으로 낮아 향후 성장을 기대하고 있는 해외 신규 시장 중 한 곳으로 손 꼽힌다.
호주는 검역법에 따라 수입 식품에 엄격한 검역을 실시하고 있다.
배추나 당근, 무 등의 채소류는 수입 불가 품목이지만 종자류 수입은 가능하기 때문에 국산 종자를 현지 스마트팜에서 재배하는 것이 우리 농산물 수출 대안으로 부상하고 있다.
이에 전남농기원은 해외 시장 진출에 맞춰 품종보호권과 상표권 등의 지식재산권에 대한 해외 권리 확보 절차를 올해 완료할 계획이다.
호주는 2021년 기준 국민 총소득이 11위로 소득 수준이 높으며 성인의 60%가량이 수면 장애에 시달리고 있어 '흑하랑'과 같은 고부가 기능성 채소의 생산·유통 시장 확대가 기대된다.
박홍재 전남도농업기술원장은 "이번 협약은 전남의 우수한 품종을 해외에서 생산·판매까지 하게 되는 첫 사례"라면서 "이수화학과 함께 '흑하랑' 품종의 해외 시장 확대를 위해 공동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재환 기자
저작권자 ⓒ국민복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