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오염원조사, 산업폐수 배출 업소 5만6430곳

  • 즐겨찾기 추가
  • 2023.07.23(일) 15:15
안전/환경
전국 오염원조사, 산업폐수 배출 업소 5만6430곳
  • 입력 : 2023. 02.22(수) 13:38
  • /김한진 기자
수질오염원 중 산업계 연도별(2011~2021년) 변화 추이(자료제공.국립환경과학원)
전국 오염원조사, 산업폐수 배출 업소 5만6430곳
2021년 기준 산업폐수 배출 업소가 10년 전에 비해 14.7% 증가한 5만6430곳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가축사육 농가는 20% 감소했지만, 기업형 농가가 늘어나면서 사육 두수는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공공수역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전국 수질오염원 현황을 담은 '2022년도 전국오염원조사 보고서'를 발간한다고 22일 밝혔다.

보고서에는 2021년 말 기준 4대강 수계 및 지자체별 오염원 현황이 8개 분야로 구분돼 수록됐다. ▲생활계 ▲산업계 ▲토지계 ▲축산계 ▲양식계 ▲매립계 ▲환경기초시설 ▲기타수질오염원 등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산업폐수 배출업소는 약 5만6430곳으로 집계됐다.

1일 폐수 발생량은 약 500만6000t, 1일 폐수 방류량은 약 384만9000t으로 조사됐다.

2011년과 비교했을 때 배출업소는 약 7229곳(14.7%) 증가했고, 1일 폐수 방류량은 약 33만4000t(9.5%) 증가했다.

전국에 가축을 사육하는 농가수는 약 17만8200호, 가축사육 두수는 약 2억4654만 마리로 나타났다.

가축분뇨 발생으로 환경에 크게 영향을 미치는 소·돼지는 약 1605만 마리(6.5%)를 차지했고, 나머지는 닭, 오리, 타조 등 가금류가 대부분이었다.

2011년과 비교했을 때 가축사육 농가는 약 4만5800가구(20.4%)가 감소한 반면 가축사육 두수는 약 3104만 마리(14.4%)가 증가했다.

이는 소규모 가축사육 농가가 줄어들고, 기업형 대규모 농가가 늘어난 영향으로 풀이된다.

생활하수를 발생시키는 총인구수는 약 5273만 명이다. 이 중 약 4940만 명(93.7%)의 생활하수가 공공하수처리장에서 처리되고, 약 333만 명(6.3%)은 단독정화조 등에서 개별적으로 처리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011년과 비교했을 때 총 인구수는 101만 명(2.0%)이, 공공하수처리 인구는 489만 명(11.0%)이 각각 증가한 것이다. 하수처리구역 확대 등으로 매년 하수처리율이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김용석 국립환경과학원 물환경연구부장은 "오염원 조사부터 보고서 발간까지 18개월가량 소요됐던 기간을 올해는 약 4개월 단축했다"며 "이번 보고서가 환경분야 학술·정책연구 및 각종 제도 운영 등에 다양하게 활용될 기초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김한진 기자
저작권자 ⓒ국민복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