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이태원 사고 유가족 지원 전담공무원 파견

  • 즐겨찾기 추가
  • 2023.07.23(일) 15:15
시사/이슈
용산구, 이태원 사고 유가족 지원 전담공무원 파견
- 31일 사회복지 경력 31년차 팀장으로 전담팀 꾸려...장례식장 배치
- 장례 편의 지원, 생활안정 지원금 신청 대행 등
- 장례비용 1500만원, 구호금 2000만원, 주거지원비 별도
  • 입력 : 2022. 11.01(화) 16:58
  • /서선옥 기자
서울 용산구가 31일 전담팀을 장례식장에 파견해 이태원 사고 유가족 지원을 시작했다.

전담팀은 사회복지 경력 31년차 팀장, 사회복지 직원 2∼3명으로 꾸렸다. 사망자 장례 편의지원, 장례비·구호금 신청 대행 등 유가족 생활 안정을 돕는다.

장례비용은 최대 1500만원. 구가 직접 장례관련 업체에 실비 정산한다. 다만, 유가족이 장례비용을 직접 지급한 경우 유가족 계좌로 입금한다. 이송, 검안, 빈소사용, 영정사진, 제사, 제단, 식사비 등 장례절차에 쓰인 비용이 대상이다.

구 관계자는 “사망자 이름, 장례식장 정보만 갖고 일단 출발한다”며 “유가족 상황을 현장에서 파악해 필요한 도움을 챙겨보겠다”고 전했다.

구호금은 2000만원. 재난수습 필요에 따른 주거지원비 1일 7만원 한도 최대 7일분 지급은 별도다. 사망자가 주 소득자인 경우 가구 소득기준에 따라 생계비(최대 3개월)를 지원한다. 기타 문의는 구 복지정책과로 하면 된다.

박희영 용산구청장은 ”깊은 애도의 마음을 담아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대책을 강구하겠다“며 ”장례식장에 배치된 직원들이 유가족을 위로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구는 11월 5일 밤 11시까지 녹사평역 광장(이태원로 134)에 합동분향소를 운영한다. 분향소 일일 근무자는 14명. 현장에는 의사, 간호사, 구급차를 배치해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한다. 조문객 누구나 헌화할 수 있도록 현장에는 조화가 준비돼 있다. 11월 1일 정오 기준 누적 조문객은 4320명이다.
/서선옥 기자
저작권자 ⓒ국민복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